본문 바로가기

여기, 저기

[신촌] 바오밥 이야기 - 무한리필 떡볶이

반응형

무한 리필 즉석 떡볶이 - 바오밥 이야기

 

ㅁ 주지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정보를 보고 무작정 달려간 바오밥 이야기

생각보다 어마무시(?)했다.

(물론 페북에 올라왔던 정보랑 조금 다른 것들이 있었긴 했다.)

 

즉석 떡볶이의 기본적인 재료인 떡 종류가 3종류 부터 시작해서 넓적한 오뎅, 햄, 유부, 라면, 쫄면, 당면, 양배추, 깻잎, 대파, 고추, 다진 마늘 등등...이 부풰식으로 준비 된 것은 물론, 준비된 튀김 종류도 약 4가지가 무한 리필.

게다가 어떤 종류의 떡볶이를 먹을 것인가. 소스 종류도 4가지. (카레소스 / 토마토소스 / 고추장소스 / 짜장소스)

(Tip : 한 종류의 소스로 떡볶이를 먹고 다 먹은 그릇을 가져다주면 새 냄비로 교체 가능)

 

여기서 끝? 천만에 말씀.

떡볶이에 빠질수 없는 친구. 오뎅꼬치도 옆에 같이 준비되어있다. (당연히 무한리필.)

신당동 즉석떡볶이를 먹어본 사람들은 알 것이다. 다 먹고 나서 그 양념에 볶아 먹는 볶음밥이 얼마나 맛있는지.

그래서 볶음밥도 준비 되어있다. 김가루와 참기름 등등의 양념과 함께 (이 역시 무한리필)

마지막으로! 식사후 즐길 수 있는 후식. 아이스크림까지. 따란-!

 

먹는 것에 자신 있는 사람들은 한번 대들어보자 ^^

단! 아무래도 가성비가 좋다보니, 점심과 저녁시간에는 줄서서 기다려야 할 정도로 사람이 몰려온다는 것은 참조!

 

P.S 1 : 인당 5,900원이었다는데, 7월 1일부터 1,000원이 오른 6,900원(인당)으로 올랐다.

환경부담금 1,000원(인당)을 미리 받는 다음에 다 먹은 그릇을 가져다 주면 다시 Pay-Back 해준다는.

 

P.S 2 : 개인적으로 바오밥이 프랜차이즈점이었다는 게 좀 아쉬웠다. (개인적인 취향으로 프랜차이즈점은 별로 안좋아라 하는데...)

>> 수정! 바오밥이야기 관계자분께서 직접 댓글을 남겨주신 것처럼 현재는 프랜차이즈점이 아니라, 직영점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바오밥이야기 홈페이지에는 가맹 운영비 부터해서 관련 내용이 나와있는 것으로 보아서, 댓글 말씀처럼 시작은 프랜차이점이었던 듯.

 

ㅁ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창천동 52-128 (연세로9길 17)

> 연세대 정문에서 신촌역 방면 : 지하통로를 지나, 대학약국과 독수리약국 사거리를 지나, 첫번째 골목에서 우회전 후 70m 근방

> 신촌역에서 연세대 방면 : 현대백화점 옆길로 연세대 방면으로 300m 가다가 우측에 GS25보이면 좌회전

> '강철토깽이의 먹거리 지도' 참조

 

강철토깽이의 먹거리 지도

 

 

ㅁ 가격

> 1인당 6,900 원 (카드가능)

> 환경부담금 인당 1,000 원 (카드불가/현금만)

>> 이 부분도 수정! 카드결재 후, 결재취소형태로 카드도 가능

: 식사를 마치고 깨끗이 비운 그릇을 가져가면 다시 PAY BACK

> 그 외 쿨피스, 환타, 소주 등등 구비

 

ㅁ 지극히 개인적인 별점 (5개 만점)

> 맛 호감도 : ★★★★

> 인테리어/분위기 호감도 : ★★★☆

> 가격 호감도 : ★★★★

 

ㅁ 바오밥이야기 신촌점 사진

> 외부

 

> 내부

 

>> 떡볶이의 기본 재료 (쌀떡, 밀떡, 수제비떡, 넓적 오뎅, 양배추, 대파, 양파, 깻잎, 고추, 콩나물, 햄, 삶은 달걀, 등등...)

 

>> 튀김 4종과 라면을 비롯한 각종 면사리, 그리고 단무지와 피클

 

>> 4가지의 소스 (골라 먹는 재미가~)

 

>> 가지런히 놓여있는 꼬치오뎅들

 

>>> 제가 먹어보겠습니다. 호로록~ 1차로 먹은 '고추장 소스'

 

>>> 내용물은 내가 먹고 싶은데로... 사실 떡볶이지만 떡보다는 라면사리를 더 좋아한다는...

 

>>> ¼조각으로 잘라놓은 라면 사리를 2개, 그리고 각종 튀김

 

>>> 이것은 꼬치 오뎅

 

>>> 먹음직스럽쥬? 2차로 다른 소스를 먹어보기 위해 초반에 무리하지 않았음. 캬~

 

>>> 싸악~ 다 긁어먹고 새 냄비로 교체 후, 2차로 '짜장 소스' 두둥-! 

 

>>> 짜파게티와 거의 90% 흡사한 맛 ^^ 좀 단게 흠이라면 흠... 

 

>>> 마지막으로 남은 양념으로 볶음밥 해먹기. (물론 마지막이 아니라, 후식으로 아이스크림까지 먹었다는... ㅋ)

반응형
  • 바오밥이야기 2015.08.31 21:45

    먼저 저희 바오밥이야기에 방문해주시고 방문후기
    까지 올려주셔서 깊이 감사를 드립니다.
    원래 모니터링을 자주 못하고 댓글도 주인분들
    불편하실까봐 잘 안다는데, 주인장님의 방문후기
    에 저희 업소운영과 몇가지 다른 부분이 있어 말씀
    드리고자 댓글을 답니다.

    환경부담금은 손님들께 다시 돌려드려야해서 따로
    현금으로 받고 있습니다만, 현금이 없으실 경우
    카드로 결제를 하였다가 매출취소를 해드리고
    있으니, 먼길 오셨다가 현금없어서 이용못하시는
    일이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바오밥이야기는 원래 프랜차이즈를 구상하고
    시작된 음식점입니다만, 현재는 가맹점없이
    직영점으로만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유는 무한
    리필 음식점은 수익구조가 매우 취약하여 음식점
    이 가져야 할 음식과 서비스 등의 완성도가 기존
    음식점들에 비해 떨어질 수 있는 문제를 내재하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점을 안고 있으면서
    프랜차이즈사업을 한다면 소비자에게도, 가맹점주
    에게도 모두 좋은 일이 되지 않을겁니다.
    저희는 이제 4년차에 접어들었습니다만, 아직도
    계속 개선중입니다. 무한리필 음식점이 갖는
    태생적인 문제점에 대한 완전한 해결방안을 갖기
    전까지는 프랜차이즈사업을 할 계획이 없으니
    저희 바오밥이야기에 대해선 오해가 없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좋은 고객분을 또 한 분 모셔서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 강철토깽이 2015.08.31 20:53 신고

      ^-^ 아. 환경부담금 카드결재는 좋은 개선이네요. 또한 프랜차이즈 아직 미운영이라니 개인적으로는 더 호감가네요.
      다녀온 소감으로 분명히 다 크게 번창하실 것 같네요.